• UPDATE : 2019.10.15 화 03:35
상단여백
HOME 산업 IT
KT, 위두에 ‘AI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공급계약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김영우 상무(왼쪽)와 WEDO CEO 루이 패이바가 계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위두 테크놀로지스(WeDo Technologies)와 ‘AI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리스본에 위치한 위두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루이 패이바(Rui Paiva) CEO를 비롯한 위두 관계자들과 김영우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상무)을 비롯한 KT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국제전화 불법호(IRSF)’는 기업용 사설교환기(IP-PBX)를 해킹한 후 제3국의 부가서비스 사업자에게 다량의 국제전화를 발생시켜 통신사업자에게 국제통화·부가서비스 요금 등 피해를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KT가 이번에 공급하기로 한 AI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은 KT의 AI 기술 바탕으로 국제전화 불법호를 탐지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시스템이며 KT의 AI 기술 해외수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솔루션은 AI를 활용해 판별시간을 줄여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발견이 어려웠던 패턴까지 스스로 분석해 찾을 수 있다.

이를 통해 높은 오탐지 비율을 낮춰 정확도가 최대 50% 향상됐다. 특히 국제특허출원 중인 텍스트 형태의 국제전화 과금 데이터를 이미지로 변환한 후 AI 딥러닝 엔진의 패턴 분석 기술로 경쟁력을 갖췄다.

KT는 AI 기반 실시간 탐지 솔루션(AI-RFCS)을 자체 개발하고 이를 지난해부터 국제통신망에 적용했다.

이번 계약은 통신 사기해킹방지시스템(FMS) 전문기업 위두가 KT 국제통신망에 적용된 솔루션 성능을 확인 후 공급을 요청해 성사됐다.

계약에 앞서 양사는 KT 융합기술원에서 위두 시스템 적용과 상용 테스트까지 끝마친 상태다. 이 솔루션은 위두 소프트웨어를 통해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KT는 로밍·과금 사기·유심복제 등 다양한 분야 통신 사기해킹 관련 AI 모듈 추가 공급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KT는 이번에 상용화한 AI 기술로 그룹사인 비씨카드의 금융거래 데이터 및 후후의 통화정보 데이터를 학습시켜 글로벌 금융 사기판별·방지(FDP)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루이 패이바 위두 CEO 겸 모빌리움 CMSO는 “KT와 맺은 이번 계약은 AI 사기방지 기술을 보다 넓은 영역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김영우 상무는 “KT는 위두와 협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AI 기술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