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6:20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KT&G, ‘상상마당 대치’ 문화예술 공간으로 새 단장
KT&G가 강남구 서울 사옥에 위치한 ‘상상마당 대치’에 다목적 문화공간 ‘대치 갤러리’와 휴게형 독서공간 ‘상상마루’를 개관했다. <사진=KT&G>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KT&G(사장 백복인)는 서울 강남구 사옥에 위치한 ‘상상마당 대치’에 ‘대치 갤러리’와 ‘상상마루’를 개관한다고 30일 밝혔다.

상상마당 대치는 2006년 전문 공연장 ‘상상아트홀’로 출범해 2017년 ‘상상마당’의 일원으로 통합했으며 이후 ‘대치아트홀’과 ‘아트큐브’로 운영했다.

이번 문화공간 조성은 ‘상상마당 대치’ 방문객에게 다채로운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한다.

먼저 30일에는 3층 대치아트홀 옆에 위치하던 아트큐브를 1층으로 옮겨 ‘대치 갤러리’로 재탄생시켰다.

전시공간의 기능을 강화하고 다양한 작품을 전시하며 토크쇼와 강연 등 문화예술 프로그램을운영해 다목적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다음 달 1일에는 3층 대치아트홀 옆 휴게형 독서공간 ‘상상마루’를 개관한다.

공연 일정에 따라 관람객 맞춤형 도서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비주류 예술작가들의 독립출판물을 비치한다.

아울러 다양한 개관 기념행사를 진행한다. 30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정유미 작가와 함께 ‘KT&G 대치 갤러리 오프닝 전시-Silent Blue’를 개최한다.

이어 다음 달 1일에는 ‘상상마루’ 개관을 맞아 ‘찾아가는 직장인 인문학’ 특강으로 ‘포노사피엔스’ 저자 최재붕 교수의 북 콘서트를 진행한다.

KT&G 관계자는 “‘대치 갤러리’와 ‘상상마루’는 누구에게나 열린 문화공간”이라며 “앞으로도 각종 전시회와 프로그램을 운영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