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6:40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날아다니는 차’ 개발…美 NASA 출신 신재원 박사 영입신재원 박사 영입…사업 전담 부서 신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美 항공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영입했다.

▲현대차가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을 전담할 ‘UAM사업부’를 신설했다. 사진은 美 NASA 출신으로 UAM사업부 담당 부사장에 발탁된 신재원 박사.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전담할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를 신설하고 美항공우주국 출신 신재원 박사를 사업 담당 부사장으로 임명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인사는 산업화에 따른 교통체증 문제 극복과  자동차를 넘어선 종합적인 미래혁신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추진됐다.

신 부사장은 미 항공우주국에서 30년간 근무한 미래항공연구‧안전 부문 전문가다. 현대차는 신 부장 영입을 ‘지렛대’ 삼아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입할 계획이다.

신 부사장은 “NASA에서 최첨단 항공기체와 추진‧안전‧항법 등 다양한 분야 연구 경험을 쌓았다”며 “향후 20년 내 1조5000억 달러 규모의 성장 가능성을 가진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현대차가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 부사장은 1989년 美 항공우주국 산하 글렌리서치센터(Glenn Research Center)에 입사해 항공안전 및 항법 시스템 연구개발을 담당했다.

2008년 동양인 최초로 美 항공우주국 최고위직인 항공연구 총괄본부 본부장에 오른 후 플라잉 카(flying car)‧무인항공시스템(UAS)‧초음속 비행기 등 다양한 분야 연구를 주도한 바 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