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6:40
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문닫힌 작은 점포 급증…송석준 의원 “최근 2년 공실률 41% 증가”

“신사역 18배, 사당 3배, 고양시청 20배나 증가”

[위클리오늘=유미숙 기자] 자영업자들이 운영하는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최근 급격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2017년 1분기 전국 평균 3.9%에 불과했던 것이 2018년 1분기 4.7%, 2019년 2분기에는 5.5%까지 올랐다. 2년 사이 공실률이 41%나 증가한 셈이다.

소규모상가 공실률은 자칭 금싸라기 땅이라고 하는 강남도 피해가지 못했다. 신사역 주변의 경우 2017년 1분기 공실이 없다가 2019년 2분기 공실률이 18.2%나 증가했다.

이는 18배 이상 공실률이 증가한 것으로 신사역 소규모 상가 10개 중 2개는 텅텅 비어 있다는 얘기다.

유동인구가 많은 사당 주변도 마찬가지였다. 2017년 1분기 3.2%에 불과했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2019년 2분기 9%로 3배 가까이 뛰었다.

신도시도 소규모 상가가 텅텅 비어가고 있었다. 고양시청 주변의 경우 2017년 1분기 공실이 없다가 2019년 1분기 20.2%까지 공실률이 증가했다. 2년 사이 공실률이 20배나 증가한 것이다.

사정은 중대형 상가도 비슷했다. 중대형 상가 전국 평균 공실률은 2017년 1분기 9.5%, 2018년 1분기 10.4%에서 2019년 2분기 11.5%까지 2년 새 21%나 증가했다.

전통적 상권인 남대문 주변의 경우 2017년 1분기 4%에 머물던 공실률이 2019년 2분기 6.2%로 2년 사이 공실률이 55%나 증가했고, 강남의 테헤란로는 2017년 1분기 11.1%였던 공실률이 2019년 2분기 15.1%로 2년 상이 공실률이 36% 증가했다.

강북의 핫플레이스로 꼽히는 이태원의 중대형 상가 사정은 더욱 심각하다. 2017년 1분기 14.9%였던 공실률은 2019년 2분기 26.5%로 2년 사이 공실률이 78%나 증가했다.

송석준 의원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주52시간제 도입 등으로 자영업자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정부의 경제실험으로 애꿎은 서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유미숙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