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7:45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기업 금융지원총 300억 규모 연 1% 저금리 등 지원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동대문 평화시장 화재 피해 상인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넨다.

우리은행은 10일 서울특별시,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상인을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 및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중구 사업자등록 상인 ▲중구청에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받은 상인 ▲제일평화시장 입점 상인이며 업체별 최대 2억 원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피해기업은 서울특별시 재해중소기업자금 및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지원을 활용해 5년 간 대출금리 연 1%, 보증료 연 0.5%의 낮은 금리로 융자 받을 수 있고 금융수수료가 면제되는 전용 통장도 발급받을 수 있다.

신청과 상담은 제일평화시장 인근 하이서울쇼룸 내에 임시 설치된 융자 접수처에서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 상인들이 하루 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터를 되찾길 바란다”며 “신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