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8:15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화, 67주년 창립기념 맞아 대규모 사회공헌활동 통해
   
▲ 한화그룹 창립기념 릴레이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화 옥경석 대표이사(맨앞)와 봉사단원들이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과수농가에서 배 수확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함께 멀리’동반성장 가치 구현

[위클리오늘=김도훈 기자] 한화그룹이 9일 창립 67주년을 맞이해 10월 한 달 동안 임직원 5000여 명이 참여하는 릴레이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릴레이 봉사활동은 각 계열사 본사 외에도 대전ㆍ세종ㆍ충청지역 15개 사업장을 비롯해 여수, 울산, 구미, 판교 등 전국 90여 개 사업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지역사회 현안 해결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을 비롯해 각 사업장 별 협력기관 지원 및 업의 특성과 역량을 활용한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우리 주변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각 사업장 임직원들은 농어촌 일손 돕기를 비롯해 취약계층 지원, 주거환경개선, 환경정화 활동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10일 발표된 창립기념사에서 김승연 회장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고민하며 변함 없는 ‘함께 멀리’의 정신으로 세상과 소통할 것”이라며 한화그룹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가 담고 있는 동반성장의 의미와 가치를 다시금 강조했다.

올해 창립기념 릴레이 봉사활동은 지난 8일 ㈜한화 임직원들이 참여한 ‘과수농가 지원’ 봉사활동부터 시작됐다.

옥경석 대표이사를 비롯한 봉사단원들은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4000평 규모 농장에서 배 수확 활동을 펼쳤다.

봉사단원들은 현장에서 수확한 배 80박스와 배즙 90박스를 유성구 관내 복지관, 경로당, 아동복지시설에 전달했다.

15일에는 한화토탈과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장기근속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한화와 함께 하는 건강한 나눔’ 봉사활동이 진행된다.

마늘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서산지역 마늘 농가를 돕기 위해 마늘 500만 원 어치를 구매한 후 봉사활동에 참여한 임직원들이 직접 마늘종을 담궈 종로구 쪽방촌 저소득 계층 이웃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판교에 위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정밀기계 등 5개사 연합 봉사단 임직원들은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미사용 물품들을 모아 기증하는 ‘물품기증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창원지역 5개 계열사 연합 봉사단원 250여명은 마산 구도심 낙후 지역 개선을 위한 담벼락 벽화 및 태양광 가로등길 조성을 위한 ‘솔라로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29일에는 갤러리아 김은수 대표를 비롯한 봉사단원들이 강화도 우리마을을 방문해 우리마을에서 생활하는 발달장애인들이 1년간 재배한 고구마를 수확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한화그룹은 지난 2007년 10월 창립 55주년을 맞아 한화사회봉사단을 창단해 보다 체계적이고 규모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화사회봉사단의 사회공헌활동은 한화그룹의 가장 중요한 대외 커뮤니케이션 활동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