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4:50
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조국 사태 대국민 사과 “국민께 송구”…유승민 “끝까지 조사해라”

文 대통령 "조국-윤석열, 환상적 조합…꿈으로 끝나"
나경원 "조국 전 민정수석 사퇴, 사필귀정"
유승민 "검찰, 조국 사태 끝까지 파헤쳐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박문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14일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국민 여론이 갈라서게 된 것에 대해 사과하며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대한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검찰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고 주장해 조국 장관 임명으로 불거진 국론 분열에 대한 책임을 회피했다.

이어 “광장에서 국민들이 보여주신 민주적 역량과 참여 에너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이제는 그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일 수 있도록 마음들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법무부 장관의 임명권자로서 이번 조국 사태를 방조·묵과한 문 대통령의 사과는 일명 ‘조국 블랙홀’ 때문에 경제·외교·안보 등 국정 현안 처리가 상당기간 마비된 것에 비하면 진정성이 결여된 원론적 수준에 그쳤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에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 분위기를 어느 정도 감지는 하고 있었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며 조국 장관을 ‘장관’으로 호칭하지 않았다.

이어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은 사과해야 된다”며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대표는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돼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해 오늘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유승민 의원은 SNS에서 "겨우 35일간 장관 자리에 있으려고 온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분열시켰나"라며 사퇴한 조 장관을 비판하고 "대통령 스스로 저지른 이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하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특히 검찰에도 "이 문제는 장관직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다. 적당히 덮고 흐지부지해선 안 될 일"이라며 "끝까지 불법과 부정을 파헤쳐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일본 주요 언론들도 이날 조 장관 전격 사퇴 소식을 속보로 타전하는 등 큰 관심을 나타냈다. 대부분의 일본 언론들은 조 장관 사퇴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정권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조 장관은 취임 35일 만인 이날 오후 2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가족들의 재판이 조만간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가장으로서 재판 준비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이 제고된 점과 최근 하향 추세로 이어진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여당 지지도에 대한 부담이 장관 사태 결단을 앞당겼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박문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