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5:45
상단여백
HOME 정치
중기부, 글로벌 스타트업과 국내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1:1 미팅을 통해 신사업 발굴, 투자, 협업 및 구매 등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확대
   
▲ 중소벤처기업부

[위클리오늘=송운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2019년 K-Startup 그랜드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는 해외 유망 스타트업과 국내 대·중소기업 등이 상호 교류 및 글로벌 협업을 강화하기 위한 비즈니스 미팅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기업이 해외 스타트업과의 미래 신산업 발굴, 투자, 협업 및 구매 등 글로벌 협업 기회를 확대하고, 국내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20개국 38개 해외 유망 스타트업을 비롯해 국내 대기업, 중소기업 및 투자자 등 약 100여 개사가 참여했으며, 총 200여 건의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됐다.

올해 4회째를 맞이하는 `K-Startup 그랜드 챌린지`는 우수한 아이템 및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와 해외 고급인력의 유입으로 국내 창업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한국을 글로벌 스타트업 비즈니스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2016년 처음 마련됐다.

K-Startup 그랜드 챌린지는 창업경진대회와 함께 해외 스타트업의 국내정착 지원, 창업비자 교육과정 제공 등을 통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간 총 162개 해외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를 지원했다.

이를 통해 국내법인 74개 설립, 투자유치 779억 원, 매출 256억 원, 신규고용 창출 154명 등 다양한 성과가 있었다.

중기부 권대수 창업진흥정책관은 “금번 비즈니스 미팅이 K-Startup 그랜드챌린지에 참여한 해외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국내 대·중소기업과 투자자 등에게도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하고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는 11월 28일~29일 글로벌 창업행사로 열리는 ‘ComeUp 2019’에서 ‘K-Startup 그랜드 챌린지’ 참여 해외 스타트업들이 그간의 성과를 선보이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비즈 니스 기회를 마련해 국내 창업생태계의 선진화 및 글로벌화를 촉진 하기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송운찬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운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