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6:00
상단여백
HOME 정치
[국감]평양 원정 월드컵 예선전 "전쟁같았다"…"국가대표 보호도 못 해주는 게 어떻게 나라냐"

손흥민, 한국 땅 오자마자 “다치지 않은 것만으로도 다행”
최영일 "전쟁치른 온 기분"
김연철 통일 “정말 죄송…(북한,) 매우 실망스럽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북한 평양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3차전을 마치고 17일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위클리오늘=김갑근 기자]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월드컵 축구 예선전에서 우리 선수단이 평양에서 적잖은 위협에 노출됐던 것으로 알려져 통일부 등 현 정부를 향한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토트넘에서 뛰고 있는 한국 축구의 국민스타 손흥민이 평양 원정을 마치고 우리 땅을 밟고는 "(우리 선수단이) 다치지 않은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심한 욕설도 들었다"고 당시 평양 분위기를 설명했다.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도 "팔꿈치나 주먹으로 가격하고 공중볼을 다툴 때 무릎을 들이대기도 했다"며 "경기장에서 전쟁을 치르고 온 기분"이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경기 외적인 불편뿐만 아니라, 경기 내적으로도 상당한 압박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선수를 험지로 내몰고도 북한 눈치만 보고 있다는 지적에 정치권이 합세하면서 파장이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17일 국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선 "자기나라 국가대표를 보호도 못 해주는 게 어떻게 나라냐" "응급상황, 위기상황시 통일부는 선수단의 안위는 걱정되지 않았느냐"는 질타가 쏟아졌다.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무관중 축구'에 대해서는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대단히 실망했다 정도는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엔 "매우 실망스럽다"고 했다.

한편,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은 인터넷·전화 등 기본적 편의도 제공 받지 못한 채 중계·취재와 관중 없이 진행됐다.

김갑근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