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16:35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채무 돌려막기’ 늪에 빠진 대한민국"대출보유자 22%가 3건 이상 대출받은 다중채무자"
최근 4년 간 전체 대출 및 다중채무 규모 성장 추이 <자료=금융감독원, 김정훈 의원실>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올해 상반기 전체 대출보유자 5명 중 1명이 3건 이상의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로 밝혀졌다.

이에 금융관계자들은 상환능력이 떨어지는 다중채무자의 비중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은 부실 위험성이 증가하는 것이라며 가계부채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21일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남구갑)이 금융감독원에 제출받은 ‘다중채무자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전체 대출보유자 1939만 명 중 423만 명(21.8%)이 은행, 카드사 등에서 3건 이상의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대출액은 올해 6월 말 509조1240억 원으로 이는 전체 대출보유자 대출금(1591조9790억 원)의 약 32%에 해당하며 다중채무자 1인 평균 대출액은 약 1억2037만 원이었다.

문제는 다중채무자 부채 성장률이 전체 대출 증가율을 상회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2014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부채 상승률을 보면 전체 대출규모 증가율보다 다중채무자의 대출규모 증가율이 높았다.

2014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전체 대출규모가 38.6% 증가한 반면 다중채무자의 대출규모는 49.2% 증가했다.

이는 일부 다중채무자의 채무가 해소되지 못하고 타 업권의 대출로 이른바 ‘채무 돌려막기’를 통해 상환을 지연시키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올해 상반기 기준 다중채무자 채무의 업권 별 대출현황을 살펴보면 은행권 대출차주가 275만 명(26.5%)으로 가장 많았지만 2금융권인 카드사(21.6%), 캐피탈(15.3%), 상호금융(11.6%) 등의 비중이 세배가량 높았다.

이에 금융권에서는 다중채무자들이 상대적으로 대출금리가 높은 2금융권에 편중됐다는 것은 그만큼 상환부담이 높아져 향후 다중채무 증가를 가속화 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정훈 의원은 “다중채무자는 상환 능력이 떨어지는 만큼 파산 가능성이 높다”며 “그 여파는 금융시장 전체로 번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동향을 꼼꼼히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며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질적 구조개선 노력과 금융기관의 건전성 강화 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