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7 목 14:15
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실적발표] GS건설 3분기 누적 영업이익 5850억
   

분기 매출 2조4420억, 영업익 1880억
영업이익률 7.7%, 업계 최고 수준

[위클리오늘=김도훈 기자] GS건설이 3분기 누적 영업이익 5850억 원의 경영실적을 거뒀다.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이 각각 7.7%, 8.3%를 기록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이익률을 달성했다.

GS건설은 28일 공정 공시를 통해 3분기 누적 기준 매출 7조6180억 원, 영업이익 5850억 원, 세전이익 6300억 원의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감소했지만 매출 총이익률은 오히려 상승하며 이익성장세가 견조함을 확인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1200억 원의 해외프로젝트 환입을 감안하면 감소폭은 크지 않았다. 신규수주는 지난해 동기 수준인 6조6290억 원이었다.

매출 감소세는 해외 부문에서 영향이 컸다. 전체 매출 중 해외 부문의 매출은 2조3490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3.2%가 줄어들었다.

주목할 점은 매출은 줄었지만 매출 총이익률이 지난해보다 상승했다는 점이다.

실제 올해 3분기까지 매출 총이익률은 13.4%로 지난해 동기 12.0%보다 높았다. 세전이익도 6300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소폭(4.1%) 감소하는데 그쳤다.

이같은 이유는 건축/주택 부문의 매출 총이익률이 16.7%대로 탄탄한데다 그동안 부진했던 플랜트 부문도 11.0%로 양호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분기별 실적은 3분기에 매출 2조4420억 원, 영업이익 1880억 원, 세전이익 2390억 원이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5.2%가 줄었고, 영업이익은 8.7%가 줄었다. 하지만 세전이익은 전분기 대비 12.2%, 전년동기 대비 53.2%가 증가했다.

GS건설은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지속 가능 경영의 기반을 탄탄히 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훈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