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7 목 13:15
상단여백
HOME 산업 IT
해상의 천리안, 국내 기술로 해상감시레이더-II 개발레이돔 및 최신기술 적용해 기상악화에도 ‘임무수행 이상 무’
   
▲ 안테나 형상

[위클리오늘=추성혜 기자] 방위사업청은 LIG넥스원과 315억원 규모로 체계개발을 시작한 해상감시레이더-II를 성공적으로 개발 완료하고 지난 9월 군에 전력화했다.

해상감시레이더-II는 주요 해안과 도서지역에 설치되어 해상에서 이동하는 선박, 항공기 등을 탐지하고 해군전술C4I체계, 항만감시체계 등과 연동되어 한반도 주변 해역의 탐지 정보를 공유하는 등 해상방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기존 레이더는 1983년 도입 당시 국내 기술력 부족으로 미국 제작사와 기술협력 방식으로 생산해 지금까지 운용해왔다. 기술의 진부화와 장비의 노후화로 표적 식별의 정확성이 떨어지고, 장시간 운용을 위한 안정적인 군수지원에도 애로사항이 많았다.

이번에 개발된 해상감시레이더-II는 30여 년 간 기존 레이더 운용을 통해 식별된 보완 사항이나 필요 기능 등 해군의 운용 노하우를 설계에 대폭 반영해 기존 레이더에 비해 장비의 안정성과 성능이 월등히 향상됐다.

특히 방위와 거리 등의 분해 능력이 뛰어나 기존 레이더에 비해 인접한 표적을 분리, 식별할 수 있는 능력이 크게 향상되는 등 탐지 능력과 정확도가 향상됐다.

또한, 레이더 안테나 외부에 보호덮개를 씌운 레이돔 형상을 적용해 강풍 및 태풍에도 영향을 받지 않고 중단 없이 운용이 가능해졌을 뿐만 아니라 전파 방사 방식을 디지털 방식으로 변경해 열과 충격에 강하고, 소형화 및 전력 소모를 줄이는 등 안정성도 높아졌다.

이번 해상감시레이더-II는 고출력 송신단 등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였을 뿐만 아니라 개발 성공으로 전방위 안보위협에 대비한 해군의 조기경보 수행 능력 강화와 해외 수출을 통한 방위산업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추성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성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