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06:00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롯데제과 ‘칙촉 브라우니’, 출시 2개월 만에 300만 돌파

‘몬스터칙촉’에 이은 칙촉의 두 번째 변신
판매된 제품 쌓아올리면 롯데월드타워 높이의 약 100배

[위클리오늘=이혜은 기자] 1996년 출시된 ‘칙촉’의 두 번째 변신이 또 한번 소비자의 열광시키고 있다.

18일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는 자사의 ‘칙촉 브라우니’가 출시 약 2개월 만에 누적 판매 개수 300만 봉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칙촉 브라우니’ 한 개 높이는 18mm로 제품을 하나씩 쌓아올리면 롯데월드타워 높이(555m)의 약 100배에 해당한다.

‘칙촉 브라우니’는 ‘몬스터칙촉’의 인기에 힘입어 출시된 제품이다.

‘몬스터칙촉’은 지난해 8월 ‘칙촉’의 크기를 2배 이상 키워 출시한 제품으로, 출시 3개월 만에 500만 개를 판매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칙촉 브라우니’는 ‘몬스터칙촉’에 이어 또 다른 콘셉트로 출시된 제품으로 올해 9월 편의점과 일반 슈퍼를 통해 첫선을 보였다.

이후 브라우니 특유의 식감과 진한 초콜릿 맛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져 할인점 및 SSM(기업형 슈퍼마켓) 등으로 판매처를 확대했으며, 올해 ‘칙촉’ 전체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대비 약 10% 신장했다.

해당 제품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들어가 있는 ‘칙촉’만의 특징을 유지하면서 브라우니 특유의 식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가나초콜릿’을 사용해 진한 초콜릿 풍미를 살렸고 덩어리째 박힌 초콜릿칩은 씹는 재미를 더하기 때문에 고소한 우유나 쌉싸름한 커피 등의 음료와 함께 즐길 때 풍미가 배가된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향후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혜은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