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6 월 06:45
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수도권 험지 출마”…대선 주자, ‘종로’에서 맞붙나
   
▲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송운찬 기자] 올해 총선에서 차기 대선 주자들의 ‘종로 격돌’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종로 출마를 피할 수 없다고 밝힌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해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 1·2위 간 ‘종로 격돌’ 성사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여야의 대표적 차기 대선 주자인 이 총리와 황 대표의 종로 맞대결이 성사된다면 올해 총선의 최대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한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험지로 나가서 여러분과 함께 싸워 이기겠다”며 “저부터 험지로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험지로 가서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어내겠다”고 덧붙였다.

송운찬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운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