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7 화 16:35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코로나19] 동아쏘시오그룹, 국가적 재난에 온기를 건네다코로나19 극복 위해 전사적 지원활동…재난 TFT도 운영

[위클리오늘=이혜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적 재난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천 마스크를 만든 일반 시민, 각종 물품을 전달하는 소상공인, 성금을 기부하는 사회단체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위기 극복을 위해 사회 각계각층에서 기부와 지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 기업들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재난 구호를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과 기부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제약업계 역시 각종 의약품·마스크·손 세정제 등 긴급 구호물품과 기부금을 모아 전달하고 있다.

이에 동아쏘시오그룹 역시 재난 및 재해로 어려움에 처한 주민들을 돕기 위해 전사적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된 대구·경북지역에 각종 의약품과 마스크 등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했으며, 미증유의 재난사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 지원 활동과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나눔의 가치를 실현코자 앞장서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 시민들과 의료진 등에게 전사적 지원활동 전개

대구·경북 지역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며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다.

이에 동아쏘시오그룹은 지난 3일 대구·경북 지역 시민들과 의료진을 위해 마스크와 손 세정제, 구강청결제, 이온음료와 생수 등의 구호물품을 기부했다.

또한 해당 지역 코로나19 환자 이송을 위해 구급차를 타고 쉴새 없는 소방관들에게도 박카스F와 이온음료를 지원했으며, 앞서 지난달 24일에는 대구시청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경상북도청 등에 박카스F를 전달하기도 했다.

동아쏘시오그룹 계열사인 용마로지스와 동천수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용마로지스는 대구 지역에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인 병원에 마스크와 생수 등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동천수 역시 경상북도 상주시에 마스크·손세정제 등의 구호 물품을 기탁했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 생산에 매진하고 있는 마스크 생산업체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쌓인 피로를 푸는데 도움을 드리고자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총 126개 마스크 생산업체를 직접 찾아가 박카스F를 전달하며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동아쏘시오그룹 관계자는 “우리의 작은 도움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조기 극복을 위해 노력해주시는 분들께 아낌없는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재난 발생 시 지원 위한 재난 TFT 운영

동아쏘시오그룹의 재난 TFT가 지난 13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함께 제약사들이 보내온 코로나19 대응 구호물품을 대구·경북·충북 등 15개 생활치료센터에 봉사약국 트럭을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진=동아쏘시오그룹>

동아쏘시오그룹은 각종 재난 및 재해 발생 시 피해 지역의 신속한 지원을 위한 TFT(Task Force Team)를 운영하고 있다.

앞서 해당 TFT는 강원도 대형 산불과 경상북도 포항시 지진 발생 당시에도 신속한 지원 활동을 펼친 바 있으며, 현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 활동에 온 힘을 쏟고 있다.

TFT는 지난 13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함께 제약사들이 보내온 의약품·의약품·음료 등 코로나19 대응 구호물품을 대구·경북·충북 등 15개 생활치료센터에 봉사약국 트럭을 통해 전달했다.

봉사약국 트럭은 1.2톤 규모로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피해 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동아쏘시오그룹이 제작한 차량이다.

재난 시 이동식 봉사 약국으로 운영되며, 평상시에는 대한약사회와 동아쏘시오그룹 사회공헌활동에 활용된다.

재난 TFT는 강원도 대형 산불과 경상북도 포항시 지진 발생 당시에도 활약한 바 있다.

지난해 4월 강원도 고성·속초 등지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많은 주민이 삶의 터전을 잃고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동아쏘시오그룹은 고통과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돕고자 대한약사회 자원봉사단에 봉사약국 트럭을 지원했다.

봉사약국 트럭은 9일 간 고성·속초·강릉 지역을 돌며 대한약사회와 강원도 약사회가 이재민들에게 필요한 의약품을 원활하게 공급하는 데 기여했다.

특히 강원 산불화재가 여러 지역에 걸쳐 일어났고 이재민이 머무는 대피소·마을회관 등이 각지에 분산된 만큼 해당 트럭은 요긴하게 활용됐다.

또한 지난 2017년 경상북도 포항시에 지진이 일어났을 때도 주민들을 위한 지원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지진으로 많은 부상자와 이재민들이 대피소로 대피했지만 거동이 불편해 지진대피소로 오지 못하는 노인분들을 위해 상처치료제·진통제·감기약·비상용 보온포 등으로 구성된 재난 안전키트를 전달했다.

이밖에도 과거 충청남도 태안 앞바다에 원유가 유출 당시에도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을 비롯해 임직원들은 기름으로 뒤덮인 태안 바닷가를 찾아 흡착제로 기름을 제거하고 피해복구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들에도 온기어린 손길을

동아쏘시오그룹은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들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해 동아쏘시오그룹과 구립동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은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휠체어 이용 장애인 및 이동 약자들은 약국 출입구에 턱이 있어 쉽사리 진입할 수 없다.

이에 동아쏘시오그룹은 약국 입구에 경사로를 설치해 장애인 및 이동 약자가 자유롭게 약국을 출입할 수 있게 만들었다.

또한 지난해 28곳의 약국에 경사로를 설치했으며, 올해에도 약국 경사로를 지속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해 봄에는 평소 외출이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주기 위해 ‘동고동락’ 행사를 가지기도 했다.

발달장애인 25명은 동아쏘시오그룹 임직원과 함께 조를 나눠 놀이기구, 퍼레이드 관람, 사진 찍기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며 나들이를 즐길 수 있었다.

이밖에도 지난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발달장애인을 초청해 여자 아이스하키경기 관람과 식사를 돕기도 했다.

 

▲사회공헌 활동으로 모두가 웃는 세상을 만들 것

동아쏘시오그룹은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밥퍼나눔운동’이다.

해당 활동은 봉사단체 ‘다일공동체’가 1998년부터 소외된 이웃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담은 한 끼 식사를 대접하는 무료 급식 사업이다. 동아쏘시오그룹은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참여했다.

봉사활동에는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등 동아쏘시오그룹 임직원들과 동대문구 사회복지협의회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이 참여했다.

이들은 따뜻한 밥과 국, 반찬을 직접 준비하고 배식 및 뒷정리까지 실행했으며, 밥퍼나눔운동 본부에 후원금과 비타민 등 후원 물품도 함께 전달했다.

동아쏘시오그룹이 2009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사랑 나눔 바자회’도 있다.

동아쏘시오그룹은 바자회에서 자사 제품을 지역 주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을 동대문구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한다.

기부된 수익금은 동대문구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 지원사업에 사용된다.

또한 청소년들에게 환경과 생명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청소년 환경사랑 생명사랑 교실’도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 2017년부터는 창립 기념 릴레이 봉사활동 캠페인 ‘함께 성장’도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도 저신장증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자사의 성장호르몬제를 기부도 이어가고 있다.

동아쏘시오그룹의 전문약 사업회사 동아ST는 2013년부터 경제적 문제로 저신장증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가정 어린이를 위해 매년 1회씩 기부를 진행하고 있다.

동아에스티는 성장호르몬제를 한마음사회복지재단에 기부하고, 재단은 전국종합병원 소아내분비전문의 추천과 서류심사를 통해 선정된 저소득가정 저신장증 어린이에게 1년 간 성장호르몬제를 지원하고 있다.

이처럼 동아쏘시오그룹은 해 노력해오고 있다.

동아쏘시오그룹 관계자는 “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해준 사회에 보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모두가 웃을 수 있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그룹은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혜은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