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11:40
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필리핀, 발 묶인 1만여 체류외국인 본국 송환 적극 지원
시아르가오 출발, 클락행 임시 항공편 탑승 관광객들<사진제공=필리핀 관광부>

[위클리오늘=서진수 관광레저 전문기자] 필리핀 관광부는 필리핀에 발이 묶인 1만300명의 외국인 관광객들을 적극적으로 도와 무사히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관광부 장관은 “COVID-19 지휘본부와 필리핀 관광부 지사 내 주요 인력들을 중심으로 커뮤니티 격리 조치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하게 됐다”면서 “현재 필리핀 각지에는 1만300명의 관광객이 대기 중으로 이 가운데 7915명은 필리핀 항공, 세부 퍼시픽, 에어 아시아 및 에어 스위프트의 임시 항공편을 통해, 마닐라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이나 클락 국제공항으로 이동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생용품과 도시락 등이 담긴 Malasa Kit를 관광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사진제공=필리핀 관광부>

이에 따라 지난 3월21일과 22일 이틀간, 시아르가오에서 클락 국제공항까지 관광객들의 이동을 위해 5대의 비행편이 투입됐으며, 보라카이에서는 26일 두 대의 비행편이, 오는 주말에는 4대의 임시 비행편이 운행될 예정이다.

동시에 일로일로, 타칼로반, 카가얀데오로에서 출발하는 비행편은 25일 운항을 마쳤고, 26일에는 다바오, 푸에르토 프린세사를 떠나는 3대의 비행편이 투입된다.

필리핀 관광부 지사에서는 루존 섬 내에서 육로로 이동하거나, 보홀, 시키호르, 네그로스에서 세부로 이동하는 경우, 필리핀 연안 경비대 수송장비 등을 투입해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 발이 묶인 관광객들을 위해, 셔틀 서비스와 호텔 숙박이 제공되며, 마닐라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에선 위생용품과 도시락이 담긴 Malasa Kit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