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7 수 09:40
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삼성물산, 대안설계로 반포3주구 주거만족도 높인다

래미안 설계 노하우로 세대당 평균 8㎡ 확장 면적 확보
지하공간 편의시설 확충
중대변경 없는 제안으로 빠른 사업추진

컨비니언트 로비 이미지 <사진=삼성물산>

[위클리오늘=김도훈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이영호)이 현재 입찰을 진행 중인 반포3주구에 대안설계를 제안해 단지 가치를 높일 계획이라 20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반포3주구에 래미안 설계 노하우를 바탕으로 세대당 실내 확장가능 면적을 평균 8㎡ 가량 확보해 주거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다.

튿히 대피공간과 실외기실을 통합하고 이를 통해 안방 발코니 공간을 확장할 수 있도록 제안했다.

전용 126㎡A Type 기준 이미지컷 <사진=삼성물산>

지하주차장 역시 대안설계를 통해 실주차대수를 늘리고 다양한 편의공간을 추가로 설치했다.

지하 공간에 원안대비 면적 증가없이 입주민의 동선을 고려한 자동차 승하차 공간인 드롭-오프존, 택배와 물품보관 등의 기능을 통합한 컨비니언트 로비가 전체 동에 설치된다.

당초 총 주차대수 4353대였던 지하주차공간도 4404대 주차가 가능하도록 변경하고, 캠핑카 3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 역시 추가로 확보했다.

세대 내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바로 투입하고 일반쓰레기는 매층 공용홀에서, 재활용품은 지하 1층 컨비니언트 로비 인근에 수거장을 계획해 편리하고 품격있는 생활이 가능해진다.

이밖에도 원안 상 십자 형태의 동에서 발생할 수 밖에 없었던 프라이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틸트 오픈 발코니를 설치할 계획이다.

여기에 콘크리트 바닥두께를 40mm 늘리고 우물천장에 차음재를 보강해 층간소음을 줄이는 등 다양한 대안설계를 통해 주거의 가치를 높일 방침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빠르게 사업을 추진하면서도 최고의 단지를 원하는 조합원분들의 기대를 잘 알고 있다”며 “래미안의 차별화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대변경 없이 단지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설계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김도훈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