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2 금 23:40
상단여백
HOME 정치
박근혜 대통령 "편한 길 갈 수도 있지만 국민 위해 애끓는 호소"
   
▲ 박근혜 대통령.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이광성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저도 편안하고 쉽게 대통령의 길을 갈 수도 있다. 그러나 저를 믿고 신뢰를 보내주신 국민들을 위해서는 이러한 것을 방치하고 갈 수 없다는 생각에 연일 애끓는 호소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노동개혁과 경제활성화 법안의 조속한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제가 연일 국가경제의 어려움을 토로하는 것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의 체감도가 더 떨어지지 않게 하기 위한 간절한 마음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앞으로 노사정 대타협의 후속 조치와 공공분야 기능 조정, 인터넷전문은행 영업 개시 등으로 4대 개혁을 완성하고 체감도를 높여 나가야 한다"며 "그렇게 해서 국민들의 체감도를 높여가지 않으면 우리는 전 세계적인 글로벌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되고 경제 회복도 더욱 어려워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회복 지연으로 내년도 경제 여건도 쉽지가 않다"며 "경제 활성화를 위한 골든타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구조개혁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핵심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아 속이 타들어가는 심정"이라고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어 "이런 법안들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고서 내년의 각종 악재들을 이겨내기 위한 대비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우리 젊은이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이 제대로 될 수 있을지, 요즘은 걱정으로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앞으로 재정 조기집행과 기업형 임대주택 5만호 보급 등 적극적인 거시 정책과 내수 활성화 정책으로 내년에 우리 경제가 3%대 성장에 복귀하도록 총력을 다 할 것"이라며 경제인들이 투자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또 "지금 우리의 주력 산업은 중국과의 기술 격차가 좁혀지고, 스마트 혁명으로 선진국의 제조업이 부활하면서 경쟁 여건이 악화되고 있다"고 진단한 뒤 "우리 경제의 미래는 제조업 혁신과 신산업 창출에 달려 있다"며 적극적인 공정혁신과 신제품 개발 노력을 주문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은 적극적인 해외진출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한·중 FTA(자유무역협정)로 열린 중국 시장은 한류와 연계해서 식품 화장품 보건·의료 문화·컨텐츠 등 소비재와 서비스 분야 진출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며 "중동, 중남미, 비세그라드 4개국 시장의 경우 정상외교로 새롭게 구축된 비즈니스 기회를 바탕으로 수출 시장 개척에 더욱 힘써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성 기자  k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