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설 명절 ‘계란’없이 전 부치는 방법?

강황 가루로 ‘전’ 부치면 색감은 비슷, 맛은 더 고소해

[위클리오늘=홍정기 기자] 사상 최악의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계란 공급량이 급감하면서 계란 가격이 나날이 치솟고 있다. 외식업계는 물론 가정에서도 계란을 주재료로 한 메뉴인 계란찜이나, 프라이, 계란말이 등은 찾아보기 어렵게 됐다.

여기에 코앞으로 다가온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을 맞아 주부들은 제사상에 올려야 할 전을 어떻게 부쳐야 할지 고민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는 ‘설’ 명절을 앞두고 계란을 대체할 수 있는 몇 가지 요리법을 소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CJ프레시웨이 푸드스타일리스트 김혜경 셰프의 도움으로 계란 대체 메뉴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김혜경 셰프는 “계란은 단백질의 대표 식품으로 단백질 식품 중 단백가가 가장 높은 식품이다. 계란의 단백질을 같은 양으로 대체하기는 어려우나 콩(두부, 유부, 두유), 유청(우유, 치즈), 렌틸콩, 돼지고기, 소고기, 견과류, 조개 등을 함께 활용하면 충분히 대체할 수 있다”고 전했다.

계란은 명절 제사상에 올리는 ‘전’을 부치는데 필수 식자재로 사용돼 왔다. 하지만 요즘 같은 상황에 계란을 활용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이를 대신 할 식재료가 필요하다. ‘전’을 만들 때 계란대신 사용할 수 있는 식자재는 순두부, 강황(카레)가루, 부침가루, 고추장, 부추 등이다. 이를 활용해 전을 부치면 색감도 유사하면서 고소한 맛이 더욱 가미돼 계란을 사용할 때와 큰 차이가 없다.

또한, 떡국의 지단으로 올라오는 계란대신 버섯과 유부를 사용하면 계란보다 더 풍성한 고명으로 사용할 수 있어 대체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계란을 대신할 수 있는 몇 가지 레시피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 계란찜 대신 단호박 순두부찜 (계란 대신 순두부를 활용한 레시피)

▲ 계란장조림 대신 돼지고기와 견과류를 활용하면, 돼지고기 양송이 조림, 곤약 조림, 견과류 조림 등으로 대체할 수 있다.

▲ 김밥을 만들 때 빠져서는 안될 계란 지단은 유부김밥과 소고기 김밥으로 대체할 수 있다.

▲ 계란 토스트의 속 재료는 계란 대신 순두부와 채소를 활용하면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다.

홍정기 기자  mjk072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