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출석시 찬반 집회 개최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사 앞에서 취재진들이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강인식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는 오는 21일 촛불집회 측과 친박(친박근혜)단체 회원들이 검찰청 인근에서 동시에 집회를 연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들에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내도록 하는 과정에서 대가성이 있는 거래를 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출석에 맞춰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전 8시30분 서울중앙지검청 인근인 서초동 부림빌딩 앞에서 집회를 연다.

퇴진행동은 '박근혜 구속'이 적힌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수사를 요구할 예정이다.

퇴진행동 대변인을 맡은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현재 수사가 미진한 부분도 지적할 방침"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우병우 전 민정수석비서관, 재벌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하지 않으면 특검이 다시 발동될 수밖에 없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시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를 주장하는 친박단체의 집회도 진행된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후신인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는 오전 7시30분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오전 8시30분 검찰청 서문 앞으로 이동해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국민저항본부 대변인을 맡은 정광용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중앙회장은 "대통령 소환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돈 1원도 착복하지 않은 대통령을 탄핵한 것도 모자라 검찰로 불러 수사를 하겠다는 것이냐"며 "우리가 대통령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집회에는 정광용 회장과 정광택 국민저항본부 공동회장 등이 참석할 계획이다. 이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응원을 보낼 예정이다.

양쪽 단체가 같은 시간에 집회를 진행하는만큼 충돌 우려도 제기됐지만 퇴진행동이 청사 남쪽에서, 국민저항본부가 서쪽에서 집회를 열면서 이들 단체가 충돌할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강인식 기자  kiss6622@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