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선우예권, 한국인 최초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 금호아트홀 2016년 상주음악가로 선정된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지난 2015년 12월 서울 금호아트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 <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민석 기자] 피아니스트 선우예권(28)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적인 피아노 콩쿠르인 '제15회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선우예권은 1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텍사스 포트워스에서 열린 이 콩쿠르의 시상식에서 1위로 호명됐다.
 
선우예권은 금메달 및 5만달러(5600만원)의 상금과 함께 3년 간 미국 투어, 유니버설뮤직 그룹 등을 통한 음반 발매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9일 밤 치러진 결선에서 드보르자크 피아노 5중주 Op. 81,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 Op.30을 연주하며 특유의 깨끗하면서도 폭발적인 연주로 호평받았다.

올림픽처럼 4년마다 열리는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미국 최고 권위의 피아노 경연대회다.

1958년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반 클라이번(1934~2013)을 기념하기 위해 1962년부터 열리고 있다.

한국인 입상자로는 2005년 처음으로 양희원이 입상한 데 이어 2009년 스타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15회째인 이번 대회에는 전세계에서 290명이 참가했고 선우예권은 최종 6인 중 유일한 한국인이었다. 

선우예권은 한국에서 뒤늦게 주목받기 시작했지만 블루칩으로 떠오르는 연주자다.

서울예고 졸업과 동시에 미국으로 유학, 커티스 음악원·줄리아드 음대 등에서 배웠으며 뉴욕 매네스 음대 최고연주자 과정에서 리처드 구드를 사사했다.

김민석 기자  talab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