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1년이 지났는데' 신혜원 "최순실 태블릿PC는 내가 사용" 주장…배경은
   
▲ 8일 서울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대선캠프에서 일했다고 밝힌 신혜원 씨가 기자회견을 열고 JTBC가 최순실 소유라고 밝힌 태블릿 PC가 자신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 뉴시스

[위클리오늘=김민석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일했던 것으로 알려진 신혜원 씨가 대통령 탄핵 사태를 촉발시킨 '태블릿PC'가 자신의 것이라고 밝혔다. 태블릿 PC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진 지 1년이 다 된 시점에서 나온 주장이어서 발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해온 대한애국당은 8일 국회 정론관에서 2012년 박 전 대통령 대선캠프의 'SNS 본부'에서 일했던 신 씨와 함께 "JTBC가 지난해 보도한 태블릿PC는 최순실이 아닌 박 전 대통령 대선캠프에서 사용한 것"이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아울러 '태블릿PC 특검' 실시를 요구했다.

신 씨는 회견에서 "대선캠프에 합류한 뒤 김철균 SNS 본부장의 지시로 흰색 태블릿PC 1대를 건네받았고, 이 태블릿PC로 당시 박근혜 후보의 카카오톡 계정관리를 했었다"며 "대선캠프 SNS팀 내에서 다른 태블릿PC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언론에 공개된 전화번호 목록과 카카오톡, 각종 문서와 함께 대선캠프 동료 사진 수십 장이 발견된 점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JTBC가 최순실이 수정했을 것이라고 보도한 박 전 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 역시 검찰의 태블릿PC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GIF 그림파일로 원천적으로 수정이 불가능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신 씨는 이어 2012년 12월말 대선 캠프를 떠나면서 태블릿PC를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반납했고, 김 전 행정관은 자신과의 통화에서 문제의 태블릿PC를 "폐기했다"고 주장했다며 언론이 "최순실 씨의 것"이라고 보도했던 태블릿 PC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태블릿PC를 개통한 또 다른 청와대 전 행정관은 최근 법정에서 해당 태블릿을 사용한 인물이 최순실씨가 맞다고 증언한 바 있어 주장이 엇갈리는 부분이다.

이번 양심선언을 한 신혜원씨는 서강포럼 사무국장으로 일하다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대선 캠프에 합류해 SNS본부에서 일한 바 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태블릿PC와 관련한 특검 요구서를 작성하고 있다"며 "국정감사 등을 통해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민석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