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투신 변창훈 검사 위독한 상태인듯...영장심사 1시간 앞두고 4층 건물서 뛰어내려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 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검사 3인방' 중 한명인 변창훈(48) 서울고검 검사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투신했다.

변 검사는 투신직후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옳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독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변 검사는 사법연수원 23기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연수원 동기이기도 하다.
 
변창훈 검사는 6일 오후 2시쯤 서울 서초동의 한 변호사 사무실 건물 4층에서 창문을 통해 바닥으로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변 검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변 검사는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파견 당시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를 방해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담당판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천호 전 국가정보원 차장, 고아무개 전 국정원 종합분석실장과 함께 변창훈 검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는 같은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이제영(40) 전 의정부지검 부장검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실시됐다.

역시 공범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장호중(50·사법연수원 21기) 전 부산지검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은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했다.

법원은 이들 사법방해 혐의 검사 3인 등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6일 오후 또는 7일 새벽 결정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변 검사의 경우 갑자기 투신함으로써 영장실질심사와 구속여부 결정은 당분간 미뤄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진홍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과 문모 전 국정원 국장은 이미 구속된 상태다.

변창훈 검사 등은 2013년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국정원 현안 테스크포스(TF) 소속으로 검찰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응하기 위해 가짜 사무실을 마련해 가짜 서류를 갖다놓고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국정원 직원들에게 증거 삭제, 허위 증언을 교사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증교사)다.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은 윤석열 현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

영장청구 결제권자인 윤 지검장과 영구청구를 당한 검사들은 사적으로도 미묘하게 얽혀있다.

윤석열 지검장이 서울대 법대 79학번으로 장호중 전 지검장의 같은 학교 6년 선배지만, 사법연수원 기수로는 장 전 지검장이 윤 지검장보다 2년 선배다.  

변창훈 검사는 윤석열 지검장과 사법연수원 동기다.

검찰은 10월 27일 장호중 전 지검장 등의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데 이어 이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 감찰실장이던 장호중 전 지검장과 법률보좌관이던 변창훈 검사 등 국정원 파견 검사들이 수사 방해 과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이들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