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김흥국에 성폭행당했다" '미투' 형사고소..김흥국은 "거짓주장" 2억원 손배소
김흥국.<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미투운동'으로 불거진 가수 김흥국(59)의 성폭행 의혹이 쌍방의 소장제출로 민사 및 형사 법정에서의 진실공방으로 이어지게됐다.

김흥국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미투' 폭로한 30대 여성 A씨는 21일 김흥국을 처벌해달라며 형사고소장을 서울동부지검에 제출했다.

A씨가 적시한 김흥국의 혐의 내용은 강간, 준강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이다.

보험설계사였던 A씨는 지난 14일 종합편성채널 MBN에 출연해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미투' 폭로에 가세했다.

A씨는 지난해 김흥국을 비롯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정신을 잃었고, 깨어보니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있었다며 성폭행 피해를 주장했다.

김흥국은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김흥국은 A씨가 자신의 직업을 속이는 가 하면 소송비용 1억5천만원을 빌려달라고 하는 등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고 반박했다.

김흥국은 20일 A씨를 상대로 허위사실 공표로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2억원 지급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설현수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