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오너 구속'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체제 전환…신명호 前 ADB 부총재 취임

[위클리오늘=안준영 기자] 부영그룹이 오너 구속으로 인한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회장 직무대행 체제를 도입한다.

부영그룹은 18일 회장 직무대행으로 신명호(74·사진) 전 아시아개발은행(ADB) 부총재가 취임했다고 밝혔다.

부영그룹은 "총수 부재 상태에서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부영그룹은 지난 2월 이중근 회장이 구속되면서 경영 공백 상태가 3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이 회장은 현재 수천억원 대 횡령·배임과 임대주택 비리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신 회장 직무대행은 "소통과 화합으로 조직 안정화에 주력하고 고객 만족 경영을 통해 고객과 지역 사회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그는 "특히 아파트 하자 등을 신속하고 완벽히 처리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건설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 직무대행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68년 행정고시 합격 후 재무부 관세국 국장(1988년), 재무부 국제금융국 국장(1989∼1991년)을 거쳐 재정경제원 제2차관보(1994∼1996년)를 역임했다.

한국주택은행장(1996∼1998년)과 ADB 부총재(1998∼2003년), HSBC 서울지점 회장(2005년) 등을 지낸 재무통이다.

부영 관계자는 "신 회장 직무대행은 격식을 따지기보다 실용성을 강조하고 투명한 인사·재무관리를 하는 스타일로 알려져 있다"며 "직원을 존중해 주변의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안준영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