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대우 “3년간 배당성향 최소 25% 유지”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주주친화정책의 일환으로 FY2018 배당금 지급부터 적용해 3년간 최소 25%의 배당 성향을 유지하겠다고 28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배당 성향 25%는 미래에셋대우가 올해 목표로 하고 있는 연결기준 세전 1조원 기준으로 할 경우, 보통주 배당금이 260원 이상의 수준이다.

이날 종가를 감안한 배당수익률은 보통주(9810원)의 경우 2.7% 수준 이상, 보통주와 동일한 배당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2우B(4540원)는 5.7% 수준 이상이다. 2017년도 배당성향은 24.8%로 배당금은 220원이었다.

강성범 미래에셋대우 경영혁신부문대표는 “이번 최소 배당성향 3년 유지는 회사 설립 이후 처음 시도하는 주주친화 정책”이라며 “주주 분들께 안정적 수익 확보와 동시에 투자의 예측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4월에 발표했던 보통주 800만 주 자사주 취득 및 소각과 관련 지난 25일 자사주 취득을 완료했다. 자사주 취득 완료 즉시 자사주 소각에 필요한 절차로 법원에 소각등기 신청을 했고, 늦어도 다음달 초에는 해당 소각 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