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SKT·LG유플러스 '애플워치 3' 판매 시작
애플워치 3. <사진=LG유플러스>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자체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애플워치3’의 판매를 시작한다.

애플워치3는 애플워치 시리즈 최초로 자체 데이터통신 기능을 탑재해 아이폰과 연동돼 멀리 떨어져 있어도 통신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애플워치3는 피트니스 기능도 업그레이드했다. 50m 방수 기능과 기압고도계를 탑재해 수영이나 조깅 중에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심박수 앱을 통해 휴식과 운동 등 활동 별 적정 심박수가 넘어 갔을 때 알림도 받을 수 있다.

애플워치3는 ‘GPS’ 및 ‘GPS+셀룰러’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두 가지 모두 70퍼센트 더 빨라진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새로운 무선 칩을 기반으로 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15일 전국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과 공식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애플워치3 10종의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애플워치3의 출고가는 디자인 별로 52만5800원 ~ 79만2000원이며 공시지원금은 전 모델 7만원이다.

애플워치3 이용 고객은 ‘LTE Watch(공유Ⅱ) 요금제(월 1만2100원, VAT포함)’에 가입하면 된다. 한 달에 음성통화 50분과 데이터250MB를 사용할 수 있다. 

음성·데이터 기본 제공량을 모두 소진하면 연동된 아이폰의 음성통화·데이터를 공유해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도 이날 애플워치3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출고가는 38mm 모델이 52만5800원, 42mm 모델은 56만5400원이다. 

색상은 두 모델 다 그레이, 실버 2종류로 출시된다.

LG유플러스에서는  iPhone을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로 이용할 경우, 애플워치 및 iPad의 통신 서비스를 무료로 쓸 수 있다. 

아울러 Apple Music 5개월 무료 체험 이벤트에 참여하는 고객은 애플워치에서도 Apple Music 스트리밍 서비스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그 동안 애플 신규 웨어러블 기기의 통신사 출시를 기다려온 국내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애플워치3 출시로 LG유플러스의 스마트워치 라인업을 강화하고, 고객들의 기기 선택권도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