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삼성, 향후 3년간 180조 투자... 4만명 일자리 창출경제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 발표
   
▲ 삼성.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명수 기자] 삼성이 앞으로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한다. 또 4만명 규모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삼성은 8일 신규투자 확대,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사업 육성을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삼성은 지난 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평택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당일 대규모 투자·고용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투자 구걸' 논란이 불거지며 발표를 미뤄 이날 실시하게 됐다.

삼성이 발표한 경제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에 따르면 향후 3년간 투자규모를 총 180조원으로 확대하고 이 가운데 국내에 총 130조원(연평균 43조원)을 투입한다.

반도체는 PC, 스마트폰 중심의 수요 증가에 이어 미래 AI(인공지능), 5G, 데이터센터, 전장부품 등의 신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해 평택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한다.

디스플레이는 글로벌 경쟁사의 대량 물량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차별화 제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AI·5G·바이오·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도 약 25조원을 투자한다.

삼성은 이 과정에서 일자리 4만개를 새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은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채용계획상 3년간 고용 규모는 약 2만~2만5000명 수준이나 최대 2만명을 추가로 뽑는다.

삼성은 이를 포함한 직간접 고용유발 효과를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국내 130조원 투자에 따른 효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명, 생산에 따른 고용유발 30만명 등이다.

삼성은 중소기업과의 상생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한다.

삼성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향후 5년간 1100억원을 조성해 중소기업 2500개사의 스마트 팩토리 전환과 국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5년간 약 1만5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 팩토리 지원 대상에는 삼성과 거래가 없는 중소기업도 포함되며, 지방 노후 산업단지 소재 기업이나 장애인·여성 고용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1~2차 협력사 중심으로 운영해온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기 위해 총 7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펀드(상생펀드 및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협력사의 시설 투자와 R&D 자금을 지원하는 '상생펀드'에 4000억원, 물대 현금 결제를 위한 '물대지원펀드'에 3000억원을 각각 조성한다.

협력사들은 상생펀드를 통해 최대 90억원 한도 내에서 저리로 자금을 대출받아 시설투자, R&D, 운영자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물대지원펀드는 무이자로 대출받아 활용 가능하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은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거친 것으로,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할 수 있고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김명수 기자  km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 삼성국민이야 2018-08-10 09:39:26

    어이 치사하게 너희만 환골탈퇴하냐
    나도 같이 할래 공수표 남발해서 170조로 누구누구 해먹을겨
    그빛은 서민이 안고 너흰 도 재산 늘고 신입도 받아주고 ㅋㅋㅋ
    굿아이디어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