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고위급 회담 전 남북 정상회담 시기-장소 언급은 부적절"판문점 선언, 가을-평양 명시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청와대가 제2차 남북 고위급 회담 이전에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 장소와 관련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향후 남북 정상회담이 평양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이뤄질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일단은 판문점 선언에서의 합의 내용이 평양이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 마지막 줄에는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하였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김의겸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 장소는)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그렇다고 해서 '평양에만 국한된다', '그것이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이다'라고 볼 수는 없을 것 같다"면서 "북한이 어떤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는 13일 남북 고위급 회담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북한 정권수립일(9월9일), 뉴욕 유엔총회(9월18일) 등 9월에 내외적으로 움직일 수 없는 국제사회 이벤트들이 있는 만큼 남북 정상회담은 8월말~9월초에 성사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김의겸 대변인은 '청와대 입장은 남북 정상회담이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최소한 저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정부가 (남북 정상회담) 시기로 언제가 적절하다고 미리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