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민연금, 소상공인 노후준비 서비스 지원 계획 발표노후준비서비스 제공을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와 업무협약 체결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성주)은 소상공인이 행복한 노후의 삶을 준비할 수 있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노후준비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와 손을 잡았다.

양 기관은 14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소상공인의 재무, 건강, 여가, 대인관계 분야의 노후준비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 국민연금공단의 노후준비서비스 및 중소기업중앙회 노란우산공제 사업 지원 △ 소상공인의 노후준비 교육·상담 지원 △ 홍보 협력 및 공동사업 활성화 등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소상공인 노후준비 교육 및 상담서비스가 더욱 확대됨에 따라 소상공인의 노후준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나영희 중앙노후준비지원센터장은 “이번 협약체결로 소기업-소상공인 등 중소기업에 종사하는 분들에게 공단의 노후준비서비스를 더 충실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공단의 노후준비서비스를 널리 국민들에게 알리고, 이를 통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체계적인 노후준비를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