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심재철 의원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 주장 해명
   
▲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청와대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대통령 해외순방비와 관련해 일부 수행원이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앞서 심재철 의원은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있는 자신의 의원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해외순방 때 수행한 사람이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썼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의원은 "해외순방 수행원들이 한방병원에서 썼다고 이야기해서 한방병원을 확인했는데 그 호텔에 한방병원이 없었다"며 "여러군데서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하고 오용했다"고 주장했다. 사용 규모에 대해서는 "1회는 아니다. (액수는) 꽤 된다"고 덧붙이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청와대는 심재철 의원의 주장에 대해 "대통령 인도 순방 기간에 인도 대사관 관계자들과 통상협력 강화와 관련한 한·인도 확대정상회담 사후조치 사항을 협의하기 위한 간담회 비용"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인도 뉴델리 오베로이 호텔내 중식당에서 집행한 것이며 이는 정상적인 집행 건"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영수증에 따르면, 대통령 인도 순방기간이었던 지난 7월10일 업무추진비의 명목으로 한방병원의 업종으로 분류되는 Oberoi Baoshaow에서 21만원 가량을 지출했다. 

청와대는 다만 "카드 승인내역에 가맹점 업종이 '한방병원'으로 나온 것은 신용카드사가 해외승인내역을 통보받아 입력하는 과정에서 국제업종코드를 국내업종코드로, 숫자코드의 자동입력에 따른 업종명 미전환 오류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청와대에서 허위 기재하였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청와대에서는 업무추진비 등 정부 예산은 법령을 준수해 정당하게 지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