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한샘, 한국인의 주거 환경 반영한 ‘유로 602 포시즌 매트리스’ 출시양면 온열 패드로 “겨울엔 따듯하게, 여름엔 시원하게”

토퍼 경도 선택 가능해 편리… 추후 토퍼만 교체 가능 

850여 개 포켓 스프링 인체공학적으로 배열, 숙면 제공 

<사진=한샘>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주)한샘(대표이사 최양하)이 신개념 매트리스 ‘유로 602 포시즌(Four seasons) 매트리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한샘은 최근 수면관련 시장의 성장에 따른 고객의 니즈를 반영, 탈부착이 가능한 패드와 토퍼, 스프링 매트리스로 구성된 신제품을 출시했다. 

매트리스 최상단의 ‘포시즌 패드’는 25~50°C의 온열 기능을 제공한다. 패드 좌우의 온도를 따로 조절할 수 있고 타이머 제어가 가능하다.  

위 아래 면으로 각각 니트와 인견 원단을 적용해 겨울엔 따듯하게, 여름엔 시원하게 뒤집어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전기선이 아닌 ‘나노 발열실’을 적용해 전자파 걱정을 덜었고 화재로부터 안전하다고 알려진 난연펠트를 내장시켰다. 

<사진=한샘>

포시즌 패드 하단에는 탈·부착과 교체가 가능한 10cm 두께의 토퍼(매트리스 위에 추가로 올리는 침구류)를 적용했고 ‘하드(Hard)’, ‘미디움(Midium)’, ‘소프트(Soft)’ 등 경도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최하단의 '7존 매트리스'는 머리, 어깨, 허리 등 몸이 닿는 부분마다 경도를 다르게 했다. 특히,  경도가 다른 스프링 3종 850여 개를 촘촘히 배열했고 매트리스 가장자리 꺼짐 방지를 위해 ‘폼케이스(Foam Case)’를 적용했다. 

한샘관계자는 “하루에 15시간 온열 기능을 사용하는 것을 가정했을 때 월 1000원 정도의 전기료로 효율이 높은 제품”이라며 “국내 소비자들의 생활에 맞춘 제품을 출시했으니 고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