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여자배구대표팀 코치가 트레이너 성추행... 협회, 진상조사 중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배구협회가 성추행 시비에 휩싸였다. 대한체육회 감사실이 여자배구대표팀에서 벌어진 성추행 논란을 조사하고 있다.

체육회는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성추행 사건이 일어난 것을 인지하고 조사에 나섰다. 1차 조사를 마치면 클린스포츠센터가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11일 배구협회에 따르면 2018 세계선수권대회에 대비한 훈련기간 중 여자배구대표팀의 신동인 코치가 지난달 17일 늦은 시간에 진천선수촌에서 팀 스태프와 술을 마셨고, 자리가 끝난 후 방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코치가 재활트레이너를 성추행했다.

사건 발생 다음날인 18일 아침 트레이너는 차해원 감독에게 이를 알리고 퇴촌했으며, 오후에 차해원 감독은 코치를 퇴촌 조치한 후 이를 19일 오전에 협회에 보고했다.

협회는 진상파악과 함께 조치를 취할 계획이었으나 피해 당사자가 이 사건이 더 이상 확대되지 않기를 원했다. 또 세계여자배구선수권 출국을 1주 남짓 남긴 상황에서 피해자 본인의 의사와 대회 참가를 위해 코치 교체 등 필수적 조치를 취한 후 대표팀 귀국 즉시 이 사건을 다룰 예정이었다고 해명했다.

협회는 "대표팀 훈련기간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협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일동은 배구팬과 국민들께 죄송하다. 이에 대해 협회는 신속하고 공정한 진상조사 및 관련자 엄중처벌을 진행할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협회는 이 사건을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해 진상조사위원회의 결과를 토대로 관련자를 엄중 문책한다는 방침이다. 성폭력 방지 및 대표팀 기강 확립과 함께 대표팀 지도자 선발시 지도력과 더불어 도덕성까지 검증하기로 했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국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