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일리 커피머신 등 일부제품, 해외직구보다 국내구매가 유리한국소비자원
   
▲ 가전제품 해외직구-국내가격 비교표. <표=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명수 기자] 일부 생활가전 품목은 해외직구보다 국내에서 구매하는 것이 더욱 저렴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2일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5개 품목 13개 제품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6개 제품은 국내 판매가격이 해외직구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해외직구가 더 저렴한 제품 가운데 가격차가 가장 큰 제품은 지멘스 전기레인지(모델명 ET675FN17E)로 조사됐다. 이 제품은 해외직구할 때 국내 판매가보다 최고 54.0% 저렴했다.

반면 일리 커피머신(모델명 프란시스 X7.1)은 국내 판매가가 해외직구 가격보다 최고 46.9% 낮았다.

품목별로는 전기레인지와 진공청소기의 경우 조사대상(5개 제품) 모두 해외직구가 더 저렴했다. 공기청정기는 조사대상(2개 제품) 모두 국내구매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한국소비자원은 커피머신과 블렌더의 경우 제품별 국내·외 가격을 비교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2017년 당시 가격비교 조사를 했던 10개 제품의 국내 가격 변화를 살펴본 결과, 7개 제품이 최고 32.5%에서 최저 3.4% 가격 인하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키친에이드 블렌더 5KSB5553E'와 '다이슨 진공청소기 V6 앱솔루트 헤파'의 국내판매가 인하율은 각각 32.5%, 28.8%로 집계됐다. '지멘스 전기레인지 ET675FN17E'와 '샤오미 공기청정기 미에어 프로'도 각각 19.2% 인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 등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은 비교적 고가이며 사용기간이 긴 점을 감안할 때, 사용 중 발생할 수 있는 하자에 대비해 해외직구로 구매시 국내 AS 가능 여부, 전기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야 한다.

조사 대상 6개 브랜드(네스프레소, 다이슨, 샤오미, 일리, 지멘스, 키친에이드) 모두 해외직구 상품의 국내 AS가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국소비자원이 운영 중인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명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