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모비스, 미 실리콘밸리 첫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개소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투자본격화…내년 상반기 중 선전에 추가 운영

내년까지 자율주행·인공지능 등 10여 건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신성장동력 확보

현대모비스의 오픈이노베이션현황. <사진=현대모비스>

[위클리오늘=전상윤 기자] 현대모비스가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에 첫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인 '엠큐브'를 개소해 자율주행 등 미래차 신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과 투자를 본격화한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중국 선전의 연구 분소에 투자 기능을 추가해 엠큐브로 확대 운영한다.

현대모비스는 실리콘밸리 엠큐브를 △자율주행(센서·로직·소프트웨어플랫폼) △커넥티비티(인포테인먼트·생체인식) △신사업 혁신부문(인공지능·차량보안) 등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투자하는 핵심거점으로 활용해 미래차 기술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실리콘밸리 엠큐브 센터장으로 현지에서 스타트업 투자 등 20여 년 경력을 보유한 션 류박사를 영입해 조직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내년에 오픈할 중국 선전 엠큐브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에 특화된 거점으로 운영된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스타트업과 함께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자율주행·커넥티비티 요소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모비스는 엠스타트 공모전 등을 개최해 국내 스타트업과 오픈이노베이션을 활발하게 추진한다.

최근 글로벌 최고 수준의 딥러닝 기반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스트라드비전에 투자를 단행해 제네시스랩·링크플로우 등과 공동 연구개발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또한 현대모비스 엠큐브는 현대차의 현대크래들과 전략적인 협업을 강화한다.

이는 현대크래들은 모빌리티 서비스·스마트시티 등 미래차기술과 완성차의 융합에 주력하고, 엠큐브는 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 요소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를 집중하는 것이다.

이밖에도 현대모비스는 이스라엘·유럽·아시아 등 엠큐브를 개소하지 않은 지역의 스타트업은 현대크래들과 협업해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엠큐브와 국내외 연구소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지난 8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스트라드비전에 투자해 2020년을 목표로 딥러닝 기반 카메라를 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국내 기술연구소와 총 4곳(북미·중국·독일·인도)의 해외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 기술연구소는 현대모비스의 전체 연구개발 로드맵을 수립해 현재 약 3천명의 연구 인력이 근무한다.

한편 해외연구소는 각 지역에 특화된 맞춤형 연구개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북미연구소는 자율주행 등 선행기술 △중국연구소는 현지차종 부품개발 △유럽연구소는 센서와 섀시부품을 개발 △인도연구소는 소프트웨어 전문연구소로 연구개발 역량을 확대하고 있다.

이 밖에 현대모비스는 베트남에 자율주행 데이터를 분석하는 연구 분소를 운영하고 있다.

전상윤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