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넥슨, 국·내외에서 '메이플스토리'IP 트리플 흥행

'메이플스토리', '메이플스토리2', '메이플스토리M'…네버엔딩 '메이플' 시대 연다

메이플스토리’IP가 해외 진출로 이룬 성과. <사진=넥슨>

[위클리오늘=전상윤 기자] 메이플스토리'IP가 올해로 15주년을 맞은 가운데 최근 후속 작들이 해외 시장을 무대로 맹활약해 여전히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과시했다.

올해 하반기 서구권 서비스에 돌입한 '메이플스토리2'가 초반부터 흥행 돌풍을 일으키는가 하면, 최근 '메이플스토리M'은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1000만 건을 달성했다.

지난 7월 25일 대만, 싱가포르,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국가(일본·중국 지역 제외)에 서비스를 시작해 일주일 만에 다운로드 300만 건을 달성한 데 이어, 출시 100일 만에 이뤄낸 쾌거다.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의 재미요소를 모바일 플랫폼에서 그대로 구현해 낸 '메이플스토리M'은 아기자기한 그래픽에 원작의 감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원작의 두터운 팬덤을 바탕으로 출시 직후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단숨에 텐밀리언셀러 반열에 올랐다.

이와 함께 지난 2016년 10월 한국 시장에 먼저 출시된 국내 버전 '메이플스토리M'은 출시 직후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순위 2위에 등극, 유저들의 호평 속에 현재 누적 다운로드 700만 건 돌파 기록을 보유해 국내외 총 누적 다운로드 2000만 건 달성을 눈앞에 뒀다.

2005년 5월 해외(북미)에 먼저 출시된 '메이플스토리'는 최고 동시접속자수 13만6000명 기록을 세우며 10년 넘게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왔다.

지난 10월 북미, 유럽 등 지역을 중심으로 서구권 시장에 진출한 '메이플스토리2'는 서비스 8일 만에 100만 가입자 돌파, 게임 서비스 플랫폼 스팀 내 탑셀러에 등극, 이어 이번 '메이플스토리M' 역시 글로벌 시장 공략에 성공해 메이플 IP 3연타 홈런을 완성시켰다.

'메이플스토리' 주요 흥행 비결로는 △현지화(Localization) △해외지사 협업(Overseas)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New Business Model) △글로벌 서비스(Global Service) 역량이 꼽힌다.

넥슨 관계자는 "올해 선보인 '메이플스토리' 후속작들이 글로벌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메이플'IP 영향력이 한층 더 높아졌다"며 "시대와 유행의 변화에 발 맞춰나가며 오래도록 사랑 받을 수 있는 '메이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상윤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