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차건 칼럼] 면역력이 약해지면 찾아오는 지루성피부염, 올바른 생활습관이 중요해
하늘체 한의원 창원점 차건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지루성피부염은 두피, 안면 등 피지의 분비가 많은 신체 부위에 소양증과 더불어 붉은색의 홍반, 인설 등이 나타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초기에 두피부위에 나타나는 지루성 피부염 증상은 치료가 어렵지 않은 편이지만, 방치할 경우 일정 시간이 흐른 후부터 급속히 증상이 심화되거나 얼굴 등의 부위로 퍼지기 때문에 초기증상이 나타났을 시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루성피부염의 발생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주로 유전, 환경, 신체 이상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3개월 이내 유아나 40~70세 사이 성인에게서 많이 발병하는 편이다.

지루성피부염은 신체의 다양한 부위에 발생하게 되며 주요 발병 부위는 이마, 코, 두피, 입술, 겨드랑이 등이 있다.

특히 두피지루성피부염은 머리카락 때문에 쉽게 증상을 확인할 수 없어 초기에 증상을 눈치채지 못해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은 편이며 얼굴지루성피부염의 경우 사회활동에서 불필요한 오해나 어려움을 초래하기도 한다.

지루성피부염 증상은 가려움증과 각질발생 형태를 보이면서 시작된다. 지루피부염이 두피에 나타는 경우 지루두피염이라고 일컫는데 오랜 기간 동안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 두피 건강을 악화시켜 탈모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이를 지루성탈모라고도 부른다.

뒤늦게 피부과 등에서 지루성두피염 치료에 성공해도 이미 빠진 머리카락은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지루성탈모에 대해 경계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지루성피부염은 가려움증이나 각질이 심해짐에 따라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는 습진계통의 피부질환으로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한의원에서는 밖으로 드러나는 피부염증 및 가려움증, 각질 등에 대한 대증적인 치료는 물론 신체 내부의 독소를 배출하고 장부기능이나 면역체계를 정상화시켜 체열의 불균형을 해소하는 속 치료를 병행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습진이 심각해지는 경우 얼굴 가려움증이 심해지는데 참는 게 쉽지 않아 무의식적으로 피부를 긁어 2차 피부 손상을 주는 경우가 매우 많다. 피부가 얇거나 가려움증에 더욱 예민한 경우 큰 상처나 색소침착을 남길 수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전문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피부질환 증상의 징후가 보일 경우 한약과 함께 기혈의 순환을 촉진시킬 수 있는 침 치료나 약침요법 등을 병행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또한 이미 피부 표면에 자리잡은 염증이나 얼굴가려움증을 개선시키기 위해 피부 진정 및 재생을 위한 한약팩이나 외용제를 이용한 외적치료를 진행하여 다방면에서 복합적인 접근을 하는 것이 치료시기를 단축할 수 있다. / 하늘체 한의원 창원점 차건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weeklytoday@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클리오늘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