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 중남미시장서 본격 론칭주력 모델의 수출시장 확대로 글로벌 판매 기대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국내시장서 호평을 받는 ‘렉스턴 스포츠’를 중남미시장에 선보이며 글로벌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고 28일 밝혔다.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는 지난 10월 에콰도르와 11월 파라과이 모터쇼서 티볼리, G4 렉스턴 등 주력 모델들과 함께 처음 선보였다.

당시 모터쇼를 방문한 현지 언론과 관람객, 대리점 관계자도 세련된 스타일, 다양한 편의사양 등이 갖춰져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칠레 행사때도 SUV와 픽업의 장점을 들어 경쟁력서 기대감을 나타낸 바 있다.

다음달 호주시장서도 ‘렉스턴 스포츠’를 포함 주력 모델을 론칭하고, 내년 상반기는 중동지역과 아프리카까지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올해 초 렉스턴 스포츠의 성공적인 출시 이후 국내외 호평으로 4분기 중남미 시장 등 수출시장이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주력 모델의 지속적인 글로벌 론칭과 신규 라인 투입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를 확대하고 SUV 명가로 입지를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10월 키토(Quito)에서 열린 에콰도르 모터쇼(Auto Mundo)에서 렉스턴 스포츠를 처음으로 선보였다.(사진=쌍용자동차)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