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롯데손해보험, '롯데마이펫보험' 개정애견에서 고양이까지 의료비 집중 보장
<사진=롯데손해보험>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롯데손해보험(대표이사 김현수)은 5일 애견뿐만 아니라 고양이까지 가입이 가능한 ‘롯데마이펫보험’을 상품 개정을 통해 신규담보를 추가하여 출시했다.

이번 개정에서는 ‘장례비용’ 담보 신설로 반려동물이 사망(적법한 안락사 포함) 시 가입금액을 지급한다. 또 ‘배상책임손해’ 담보 신설을 통해 반려동물이 타인의 신체나 타인소유의 반려동물에 손해를 입힌 경우 실제 부담한 의료비를 가입금액한도 내에서 지급한다. 단 배상책임손해 담보는 반려견만 가입 가능하다.

‘롯데마이펫보험’은 반려동물의 수술, 입원시 의료비를 담보하는 ‘수술입원형상품’ 과 통원진료까지 추가적으로 보장하는 ’종합형상품’으로 구성돼 있다.

‘수술입원형상품’ 가입시 수술 1회당 최고 150만원, 입원 1일당 최고 10만원까지 담보하며 ‘종합형상품’ 가입시 통원 1일당 최고 10만원까지 추가적으로 보장한다.

특히 신규가입 시 7세, 갱신 시 11세까지 보장된다. 또 ‘반려동물 다수확장 특약’을 통해 10% 할인된 보험료로 다수의 반려동물도 집중 보장이 가능토록 하였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애견인구의 확대로 애완동물도 가족이라는 인식이 증가되고 있다”며 “롯데마이펫보험이 개정으로 애완가족을 더 안전하게 지켜줄 수 있다” 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