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쌍용자동차, 호주서 첫 직영해외판매법인 출범3단계 걸쳐 판매 네트워크 확충, 마케팅, 판매, 고객서비스까지 전방위 사업체계 구축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크라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브랜드 론칭행사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사진=쌍용자동차>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호주에서 사상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을 출범하며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고 5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지난달 29, 30일(현지시각) 호주 멜버른 크라운 메트로폴 호텔서 쌍용자동차 예병태 부사장, 김성효 주멜버른 총영사, 팀 스미스(Tim Smith) 호주법인장, 현지대리점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랜드 론칭행사를 가졌다.

이 행사를 통해 티볼리, 티볼리 에어(현지명 XLV), G4 렉스턴(현지명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를 소개하고 호주시장 사업 비전을 공유했다.

지난 7월 호주 현지 기자단이 평택공장을 방문해 쌍용자동차의 호주시장 진출에 큰 기대감을 나타낸 만큼, 조만간 현지 언론을 별도로 초청해 미디어 브랜드 론칭 행사 및 대규모 시승 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법인이 위치한 멜버른 메트로 지역, 시드니, 중소도시 등 3단계에 걸쳐 판매 네트워크를 확충하고 브랜드 인지도 확보 및 신뢰 구축을 위해 스포츠행사 스폰서십, 사회공헌 프로그램 등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인 호주법인 출범은 쌍용자동차가 진정한 글로벌 SUV 전문업체로 발돋움하는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며 “적극적인 판매네트워크 확충 과 브랜드 인지도를 통해 호주시장서 빠른 시일 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