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아직 북한에서 김정은 답방 날짜 관련 답이 안왔다"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
   
▲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청와대는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과 관련해 "북한에서 아직 답방 날짜와 관련한 답이 안왔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 "북한으로부터 소식이 안 왔다"고 전했다.

우리 정부는 최근 물밑 채널을 통해 북측에 김정은 위원장 서울 답방과 관련한 구체적인 날짜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오는 20일을 전후로 해 제시했다는 관측도 나왔다.

특히 이 중 18~20일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북한 내부적으로 12월말은 내년 1월1일 신년사를 준비하는 총화기간인 데다, 오는 17일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이기 때문이다.

다만 윤영찬 수석은 18~20일로 북측에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지난 5일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한 상태다. 그러면서 "서울 방문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14일을 기점으로 해 13~15, 14~16일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청와대는 의전과 경호 문제로 북측에 제시한 날짜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