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 내수 4만대 돌파
<사진=쌍용자동차>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지난 1월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가 내수 4만대 판매를 돌파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렉스턴 스포츠는 사전계약 4일 만에 2500대를 돌파하고, 지난 10월에 3만3658대의 누적판매를 올리는 등 당초 목표 판매량보다 1만대를 초과 달성했다.

이로써 2002년 무쏘 스포츠를 시작으로 독자적인 시장을 개척한 쌍용자동차의 스포츠 브랜드는 렉스턴 스포츠 판매 성장으로 브랜드 판매 50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게 됐다.

‘오픈형 렉스턴’으로 재탄생한 렉스턴 스포츠는 온‧오프로드를 아우르는 뛰어난 주행 능력과 오픈형 데크가 제공돼 적재 공간 활용에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내년 상반기엔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제품 혁신과 마케팅을 통해 스포츠 브랜드의 가치 성장에 주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