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할아버지는 가정폭력-폭언-살인협박 일삼았다"신동욱, 효도사기 논란 해명
   
▲ 신동욱.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탤런트 신동욱(36) 측이 할아버지 효도 사기 논란을 해명했다.

신동욱의 소속사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는 3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신율 송평수 변호사를 통해 "신동욱씨는 현재 조부와 소송 중에 있다"며 "신동욱씨와 조부간 소유권 이전 등기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행됐다. 법원의 정당한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송평수 변호사는 "과거 신동욱씨 조부는 아내, 아들, 손자 3대에 걸쳐 가정폭력, 폭언, 살인 협박은 물론 끊임없는 소송을 진행해 깊은 상처를 입혔다"며 "이번 소송 관련 신동욱씨와 가족들이 느낀 상심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 그이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조부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다. 조부와 신동욱씨는 계약상 필요한 서류들을 당사자간 직접 발급, 담당 법무사 집행 하에 모든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했다"며 "신동욱씨 드라마 방영 시기에 악의적이고 일방적인 언론 플레이가 이루어져 강한 유감을 표한다. 원만한 해결을 원하는 신동욱씨 뜻을 존중해 적법한 법의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신동욱의 조부 A(96)씨는 2일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신동욱에게 효도를 전제로 집과 땅을 물려줬지만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신동욱의 연인이 자신을 쫓아내려 하고, 신동욱은 소유 토지 전부를 가져갔다며 땅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신동욱은 2010년 희귀병인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CRPS) 진단을 받았다. 2017년 MBC TV '파수꾼'으로 복귀했으며, 현재 MBC TV '대장금이 보고있다'에 출연중이다. 지난해 9세 연하 한의사와 열애를 인정했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