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욕지도 근해서 낚시어선 전복... 3명 실종이낙연 "모든 수단 동원해 실종자 수색 최선 다하라"
   
▲ 11일 새벽 4시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 공해상에서 낚시어선 전복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민·관·군과 합동으로 인명구조와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11일 오전 4시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80㎞) 공해상에서 낚시객 등 14명이 탄 전남 여수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승선원 14명 가운데 11명이 해경 등에 구조됐으나, 3명은 실종상태다.

구조된 9명 가운데 2명은 의식을 잃고 경비함정 등에 의해 육지병원으로 이송중이다.

통영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통영시 욕지도 남쪽 공해상에서 낚시객 등 14명이 탄 전남 여수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고 밝혔다.

통영해경은 무적호에는 선장 최모(57)씨와 선원 한명, 낚시객 12명 등 14명이 타고 있었고, 갈치 낚시를 위해 출항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낚시어선 전복 사고와 관련해 "실종자 발견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전 긴급지시를 통해 "해양수산부장관, 해양경찰청장, 국방부장관은 어선, 상선, 관공선 등 사고 주변 해역을 운항 중인 모든 선박을 동원해 생존자 구조 및 실종자 수색을 하라"며 "부상자는 적절한 구호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신속히 의료지원을 하라"고 지시했다.

이낙연 총리는 특히 "육상인력, 잠수요원, 항공기, 헬기 등을 동원해 해안가와 선박내부 등 모든 장소에 대한 수색을 신속하고 정밀하게 전개해 실종자 발견에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