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낚싯배 전복사고 2명 사망-2명 실종-1명 중태
   
▲ 11일 새벽 4시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 공해상에서 낚시어선 전복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민·관·군과 합동으로 인명구조와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11일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80㎞ 공해상에서 전복된 여수선적 낚시어선 무적호 선장 최모(57)씨와 낚시객 최모(65)씨가 전남 여수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57분께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80㎞) 공해상에서 선장과 선원, 낚시객 12명 등 총 14명이 탄 여수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해경은 승선원 14명 중 12명을 구조했으나, 2명은 실종돼 주변 바다 일대에서 대대적인 수색을 벌이고 있다.

구조된 승선원 가운데 선장 최씨 등 의식이 없던 3명은 헬기로 여수의 여천전남병원과 여수한국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여천전남병원에서 치료받던 선장 최씨와 낚시객 최씨는 숨졌다.

한국병원에 입원한 안모씨는 아직 의식이 없는 상태다.

또 구조된 9명은 이날 오전 11시30분께 해경경비함정을 타고 여수에 도착해 일부는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일부는 귀가할 예정이다.

낚싯배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여수 출신 선장과 선원을 제외하고 경북과 울산, 광주, 진도 등 전국 각지에서 여수 국동항으로 모여 갈치 낚시를 하기 위해 출항했다가 통영앞 공해상에서 전복사고를 당했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