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KT, 올레 tv 아트 콜라보 ‘에르제: 땡땡展’ 초대2월 한 달간 매주 수요일, 고객 600명 티켓 증정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2월 한달간 수요일마다 ‘에르제: 땡땡展’에 올레 tv 고객 600명을 초대한다.

2월 수요일엔 올레tv 아트콜라보 <사진=KT>

KT는 매주 수요일 올레 tv 고객 대상으로 인기 전시회 초청 티켓을 증정하는 ‘색다른 아트 콜라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1월엔 ‘키스 해링전’에 고객을 초청했다.

색다른 아트 콜라보는 올레 tv의 브랜드데이 ‘#수요일엔 올레 tv’ 탄생 1주년을 기념해 KT가 기획한 고객 혜택 프로그램이다.

에르제: 땡땡展은 벨기에 출신 만화가 에르제의 일대기를 재조명하고, 탄생 90주년을 맞은 만화 캐릭터 ‘땡땡’을 기념한 전시회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진행한다.

색다른 아트 콜라보에 응모를 원하는 고객은 KT 홈페이지 내 ‘진행중인 이벤트’ 또는 올레 tv 내 ‘수요일엔 올레 tv’ 메뉴에서 리모컨으로 참여할 수 있다.

또한 KT는 #수요일엔 올레 tv의 일환으로 매주 수요일마다 올레 tv와 올레 tv 모바일에서 다양한 최신 콘텐츠를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KT 모바일 LTE 요금제 이용자에게는 구매한 콘텐츠를 모바일로 감상할 때 데이터 요금을 면제해주는 혜택도 있다.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송재호 전무는 “KT는 앞으로도 올레 tv 고객들을 위해 TV 밖에서도 다채로운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차별화된 혜택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