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극한직업, 개봉 15일만에 1000만 관객 동원
   
▲ 극한직업.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영화 '극한직업'이 개봉 15일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6일 낮 12시25분 누적관객 1000만3087명을 기록했다. 

'극한직업'은 올해 개봉작 중 처음으로 1000만영화가 됐다. 개봉 15일째 1000만 관객 돌파는 역대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 '명량'(감독 김한민·2014·1761만5437명)의 12일,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2018·1227만5843명)의 14일에 이어 세번째로 빠른 속도다.

한국영화로 역대 18번째, 외화까지 포함하면 역대 23번째 1000만 영화다. 지난해 1227만5843명을 모은 '신과함께-인과 연' 이후 6개월만에 탄생한 1000만 영화다. 코미디 영화로는 '7번방의 선물'(감독 이환경·2013·1281만1435명) 이후 6년만이다.

'극한직업'은 개봉일(1월23일)부터 하루도 박스오피스 선두를 놓치지 않았다. 개봉 3일만에 1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개봉 4일째 200만, 5일째 300만 관객을 넘기면서 손익분기점인 230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개봉 8일째 400만, 10일째 500만, 11일째 600만, 12일째 700만, 13일째 800만, 14일째 900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흥행 가도를 질주했다. 

이병헌(39) 감독은 이번 영화로 생애 첫 '1000만 관객' 타이틀을 안았다. 이병헌 감독은 "얼떨떨하다. 함께 작업하며 고생한 스태프, 배우들과 기분좋게 웃을 수 있어 행복하고 무엇보다 관객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주연 류승룡(49)은 4번째 1000만기록을 세운 배우가 됐다.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7번방의 선물' '명량'에 이어 '극한직업'까지 1000만 영화로 이끌며 한국영화사에 획을 그었다. 배우 이하늬(36)·진선규(42)·이동휘(34)·공명(25)은 1000만 영화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극한직업'은 경찰 마약반원 5인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재기발랄한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이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병헌 감독은 수사극과 코미디를 절묘하게 섞었다. B급 유머와 상황 개그가 관객들의 웃음보를 자극했고, 폭발적인 입소문으로 이어졌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