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신치용, 국가대표선수촌장 선임
   
▲ 신치용 국가대표선수촌장.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신치용(64) 전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국가대표선수촌장이 됐다.

대한체육회는 7일 "신임 선수촌장에 신치용 전 감독, 신임 사무총장에 김승호 전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장을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다.

프로배구의 명장으로 손꼽히는 신치용 신임 선수촌장은 1995년부터 20년동안 삼성화재를 이끌며 슈퍼리그 8연패, 프로배구 V리그 8회 우승 등을 달성했다.

국가대표팀에서도 리더십을 발휘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임원,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 등을 지냈다.

감독에서 물러난 뒤에는 삼성화재 블루팡스 단장, 제일기획 스포츠구단 운영담당 부사장 등을 역임하며 행정경력도 쌓았다.

김승호(56) 사무총장은 사무처 행정과 운영을 총괄한다. 1984년 제28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대통령비서실 인사혁신비서관, 소청심사위원장 등을 거쳤다. 행정사무관으로 체육행정과 연을 맺은 뒤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조직위,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조직위, 2010년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 등에서 활동했다.

대한체육회는 "신임 사무총장과 선수촌장의 선임을 통해 체육계 비위 근절을 위한 쇄신안 이행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국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