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해찬, 한국당에 김진태 등 출당 공식 요구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지난 8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벌어진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발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지도부와 5박8일 일정으로 방미에 나선 이해찬 대표의 입장을 대독해 이같이 전했다.

이해찬 대표는 "5·18 진상규명 공청회가 아니라 5·18 모독회였다"며 "발표자의 천인공노할 망언 뿐만 아니라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 한 발언이라고 믿기 어려운 망언"이라고 규탄했다.

이해찬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은 이미 30년전에 국회 광주진상조사특별위원회와 청문회 활동을 통해 역사적 사실이 밝혀졌다"며 "그 결과에 따라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 구속돼 처벌받은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그럼에도 그동안 5·18을 모독해온 지만원씨를 국회의 공식 행사장에 불러서 이미 사법부 재판을 통해 허위사실로 판결난 발언들을 유포하도록 공청회 발표자로 세우고, 의원들이 이에 동조한 것에 대해 한국당은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해찬 대표는 "당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한국당에 요구한다"며 "한국당이 대한민국 헌법을 준수하고 민주주의를 지켜온 정당이라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조치 등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만약 그렇지 않는다면 우리 국민과 역사로부터 한국당이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