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삶의 질 저하시키는 오십견…증상 갑자기 완화되는 이유는?유상호정형외과 유상호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노화에 의한 퇴행성 질환은 고령층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요인이다. 극심한 통증과 운동 제한을 초래해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오십견은 어깨 관절 움직임을 어렵게 만들고 수시로 통증을 일으켜 스트레스를 가중시키는 퇴행성 질환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오십견은 과부하로 인해 어깨가 굳어지면서 운동 범위 감소 및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동결견'이라고도 부르는데 정확한 의학적 명칭은 '유착성관절낭염'이다.

오십견의 경우 지속적이고 반복되는 심한 운동 또는 과도한 노동에 의한 근육 및 인대 경직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어깨 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유착과 염증이 생겨 발병하는 것이다. 보통 50세 이상 중장년층에게서 발병 사례가 흔하다고 알려져 있다.

문제는 오십견 증상이 일시적으로 완화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

오십견의 경우 휴지기가 존재해 잠시 동안 통증이 소강 상태를 보일 수 있다. 많은 환자들이 이를 자연 치유된 것으로 여겨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기도 한다.

그러나 휴지기를 거친 뒤 증상이 다시 재발하기 때문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오십견 치료 타이밍을 놓치고 방치한다면 산발적인 통증 및 운동 장애가 남을 수 있다.

따라서 오십견 증상이 의심되면 자가 치료보다는 병원을 방문해 정밀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오십견 치료 전 관절초음파로 정밀 검사를 실시한다. 관절초음파 검사는 자기공명영상(MRI)으로는 판단하기 어려운 작은 부위 검사까지도 정밀하게 판독해낸다는 특징이 있다.

특히 근골격계 질환 검사에 유용한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오십견 증상 초기라면 유착박리주사(FIMS), 프롤로 인대강화주사, 도니어 체외충격파 등의 비수술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절개 없이 오십견 병변을 개선하는 원리로 고령층의 치료 부담을 최소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프롤로 인대강화주사는 인체에 무해한 삼투압이 높은 액체로 구성된 주사액을 활용한 치료법이다.

유착박리주사는 미세한 주사 바늘을 이용하여 굳어진 관절막의 유착을 풀어줌과 동시에 초음파 영상을 통해 염증 제거 약물을 관절막에 직접 뿌려주는 원리다.

도니어 체외충격파는 체외에서 충격파를 가해 어깨 관절 주변 혈관 재형성 및 근육, 인대의 기능 정상화를 도모하는 치료법이다.

기존 체외충격파 치료와 다르게 파장을 한 곳으로 깊게 모으는 포커싱 타입 원리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덕분에 치료 효율성을 높이고 회복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위클리오늘신문사  weeklytoday@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클리오늘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